Aufrufe
vor 2 Jahren

Jaguar Magazine 02/2018 – Korean

  • Text
  • Jaguar
  • Thrill
  • Breakers
  • Innovation
  • Motorsport
  • Wycherley
  • Bryn
  • Musselwhite
  • Crease
  • Mario

ROAD TEST 받지

ROAD TEST 받지 않는다고 하니. 유제품은 젤라토 아이스크림으로 섭취하는 편이 좋은데, 이곳의 스트라치아텔라(stracciatella)는 정말 끝내주는 맛이다. 카페인 충전으로 확장된 동공과 함께 XE 300 SPORT로 돌아와서는 다시 한번 몸 가까운 곳을 찬찬히 둘러보았다. 가죽을 장식한 노란색 스티칭은 정말이지 스마트한 터치가 아닐 수 없다. 오만하지도 야하지도 않지만, 색깔 대조의 효과는 문득 맥박을 빨리 뛰게 하는 무언가를 내포하고 있다. 이 색이 자연의 어디에서 볼 수 있는지를 생각해보라. 말벌, 독개구리나 일부 뱀들이다. 우리를 앉게 하고 주목하게 하는 존재들 말이다. 이 차 안에서 이 색은 곧 당신이 300마력, 400Nm의 토크를 마음 내키는 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가슴 뛰는 사실에 대한 작은 암시다. 이것에 관해서라면 인제니움 엔진이야말로 흥미로운 동력원인데, 왜 이 XE가 온갖 도로를 그토록 잘 핸들링하는지 설명해주는 핵심 요소다. 4기통의 터보차지 올 알루미늄 엔진이라는 건 곧 그 엔진이 가볍다는 뜻으로, 이 가벼움은 차량 앞부분의 반응감을 좋게 한다. 엔진은 힘도 기분 좋게 내는데, 회전속도가 빠르고 최대 속도를 향해 갈 때면 그 열정이 점점 강렬해진다. 물론 이러한 파워와 토크 전부는 자동차가 그것을 도로에 전달할 수 없다면 아무 쓸모도 없겠지만, 이 XE 300 SPORT에는 또 다른 마술이 숨겨져 있다. 바로 올 휠 드라이브다. 매끈하지 못한 지면에서는 꽤나 갑작스러운 스로틀 변환이 일어나지만 그 상황에서도 이 세단은 자신의 파워를 전혀 낭비하지 않는다. 이 시스템이 파워를 전달하고 사용하는 방식을 보면 차량의 무브먼트가 약간은 후방 집중형이라는 느낌을 주는데, 이러한 주행감, 즉 앞쪽에서 잡아당기기 보다는 뒤쪽에서 미는 듯한 주행감이야말로 다이내믹한 느낌을 제대로 내는 AWD 시스템에는 핵심적인 요소다. 이제 우리는 카타니아(Catania)로 향해 달린다. 시실리 섬에서 인상적인 지형이 점점 더 많이 눈에 들어온다. 고도 3,329미터의 에트나 산(Mount Etna) 은 유럽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이다. 내가 타고 있는 XE의 색도 이곳과 어울리는데, 차량 색이 칼데라 레드(Caldera Red) 컬러인 것이다. “엔진은 힘도 기분 좋게 내는데, 26 THE JAGUAR

회전속도가 빠르고 최대 속도를 향해 갈 때면 그 열정이 점점 강렬해진다” THE JAGUAR 27